•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풍문쇼' 강남길, 아내 외도 실마리 어디서 잡았나?

  • 2017-06-13 00:50|김은수 기자
이미지중앙

'풍문쇼'에서 강남길 아내 외도 사건을 다뤘다. (사진=채널A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배우 강남길 아내의 외도 사건이 재조명 됐다.

12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강남길 아내의 간통 사건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기자들은 "99년은 강남길 해가 올 것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올라가 있던 상태였다. 그런데 강남길 아내 간통 사건이 터지며 충격을 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다른 기자는 "강남길은 바쁘게 활동하던 중 우연이 아내 수첩을 봤다. 아내 수첩에는 충격적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아내 외도 행적과 연애 편지였다. 아내가 내연남과 모텔에 간 날 등이 암호로 적혀 있었다. 강남길이 수첩을 보고 컴퓨터 스캔을 받아서 확실한 물증을 가지고 추궁을 했고 아내는 초반 발뺌하다 사실을 실토했다. 아내 외도 사실을 동생에게 알렸는데 가족들이 현장을 덮쳤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강남길 아내에게 외도남만 두 명이었다는 사실이다. 출연자들은 "강남길 아내에게 이 내연남 말고도 또 다른 내연남이 있었다. 간통을 두 명과 동시에 벌인 것이다. 또 다른 내연남은 강남길 부부 친한 부부 아들이었다. 외도사실을 알게 된 강남길은 내연남 들을 만나서 아내 만나지 말라고 각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후 강남길 아내는 1심에서 징역 1년을 받았다 항소를 통해 최종 징역 10개월을 받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