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설리, 이번엔 엉밑살 노출 논란...언제까지?

  • 2017-04-06 14:46|박진희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진희 기자] 배우 설리가 또 인스타그램 사진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핫팬츠 차림으로 다리를 세우고 있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설리는 붉은 립스틱에 스포티한 핫팬츠를 입고 있다. 팬츠 길이가 짧은 탓에 다소 민망하다는 네티즌 의견이 많다.

이에 대해 설리 팬들은 “노출증이요? 옷의 길이는 자신의 자유지 남 눈치 보면서 긴 옷을 입어야합니까?”라고 반박하고 있다. 하지만 다수의 네티즌들은 “설리가 입어서 그런지 다른 사람들도 저 정도 길이로 입는데 뭔가 더 야해 보인다. 설리효과인가?” “아, 진짜 노출증 맞다”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앞서 설리는 연인 최자와 2년 7개월 만에 결별했다.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