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재석·유희열, 코로나 완치…산타보다 반가운 ‘유·유’ 컴백
완치 판정 후 격리해제…복귀 초읽기
유재석(좌측), 유희열(우측).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과 유희열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두 사람의 소속사 안테나 측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유희열과 유재석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19일, 유희열은 21일 격리에서 해제됐다.

소속사는 “두 사람은 곧 활동에 복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지난 10일 오전 스케줄을 위해 사전 진행된 자가진단검사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8월 말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에서 돌파감염 됐다.

이어 유재석은 지난 11일 동료인 안테나 유희열 대표의 코로나19 확진 이후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뒤 수동 감시 중이었다. 11일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지만, 13일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유재석 역시 그는 9월 말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뒤 돌파감염 된 사례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