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윤준병 “진실규명 위해 박원순 피해자가 직접 답해야”

  • 기사입력 2020-09-29 07: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서울시 행정부시장 출신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변호사가 '생명존중'을 언급하자 "진영논리에 따른 이중잣대"라며 “진실규명을 위해 이제 직접 답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4개월 전 이혼한 사람은 총 맞아 죽어도 되나요? 월급 가압류된 사람은 총 맞아 죽어도 되나요?”라며 “죽은 이의 사생활에 대한 기사들이 너무 불편하고 또 불편하다”고 했다. 그는 “사망한 사람의 사생활을 함부로 해체하지 맙시다”라며 “생명존중은 어디에”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김 변호사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생명존중을 강조한 점은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진영논리에 의한 이중잣대는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 김 변호사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박 전 시장 비서진을 포함해 여러분께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피해자에게 “진실규명에 앞장서달라”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피살 사건에 대해선 “아무리 분단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북한의 반인륜적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종전선언도 이번 사건이 해결된 이후 진행해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