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정치
  • 中, "韓 방자하다...사드 배치하면 대가 치를 것” 초강력 경고

  • 기사입력 2016-01-27 09: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석희 기자]중국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초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매체는 27일 한국 내에서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데 대해 “사드로 중국을 핍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제재는 마땅히 견지해야 하지만, 조선(북한)민생을 타격하는 것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중국의 대북제재에 관한 문제에서 한국은 너무 ‘제멋대로’(任性)여선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또 “한국의 사드 배치는 중국의 안전이익을 위험에 빠트릴 것”이라며 “서울(한국 정부)이 정말로 그렇게 한다면 중한 간 신뢰가 엄중한 손상을 입게 될 것이고 그 (한국)는 그로 인해 발생하는 대가를 치를 준비를 해야만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환구시보는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대북제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데 대해서도 “조선핵(북핵) 문제의 본질은 조미(북미)대결이다. 조선은 잘못된 방식으로 미국의 부당한 군사적 합력에 저항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미국은 국제여론을 움직여 북핵 문제 돌파의 관건이 중국이 손을 쓰느냐 마느냐에 달려있다는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 역시 이 문제에서 중국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미국이 제시한 (대북제재) 방안에 대한 (중국내) 일부 여론을 보건데, 중국은 분명히 (미국이 제안한 제재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 신문은 미국이 작성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초안에 대북 원유수출 금지, 북한 민항기의 영공 진입 금지, 중국의 북한물품 수입금지 조치 등이 담겨 있다는 점을 거론하며 “대북경제를 겨냥한 그런 ‘융단 폭격’은 조선의 민생을 무겁게 타격하고 거의 조선을 사지로 내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조선에 대한 국제제재를 지지하겠지만 (그 제재는) ‘미사일 제조 타격’이라는 점에 초점이 맞춰지기를 원한다”며 “조선에서 인도주의 재난이 발생하는 것은 1000㎞의 국경을 맞댄 중국에는 분명히 좋지 않은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animom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