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새론 음주운전 당시 동승자는 20대 일반인 여성
[헤럴드POP(왼쪽), YTN 캡처(오른쪽)]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김새론(22)의 음주운전 사고 당시 동승자가 연예계와 관련 없는 일반인 여성인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YTN에 따르면 경찰은 사고 당시 김새론 외에도 여성 1명이 함께 차량에 타고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함께 있었던 여성은 20대 A모 씨로 연예인이나 연예인 지망생이 아닌 일반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도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음주운전과 사고 과정에 함께 차에 타고 있었던 만큼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8일 김새론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쯤 '강남구 청담동에서 주행 중인 차량이 눈에 띄게 흔들린다'는 여러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김새론을 붙잡았다.

당시 이미 사고를 낸 김새론이 음주 감지기를 불자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으나, 김새론이 이를 거부하고 채혈을 요청했고 검사 후 귀가했다.

김새론은 이날 자신 소유의 검은색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가드레일과 변압기, 가로수 등을 여러 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크게 망가져 인근 건물 4개의 상가와 가로등에 전기가 일시적으로 끊어져 복구 작업이 진행되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김새론의 음주운전으로 발생한 사고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19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김새론은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사고로 인한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많은 분과 파손된 공공시설의 복구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김새론은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김새론은 이후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1년 유아 잡지 모델로 데뷔한 김새론은 2010년 개봉한 영화 '아저씨'에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해 왔다.

현재 김새론은 넷플릭스 '사냥개들'을 촬영하고 있으며 SBS 새 드라마 '트롤리'의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영화 ‘우리는 매일매일’은 크랭크업 후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