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부선 "인천 계양을 공천?…선거때마다 이용, 너무들 하신다"
[김부선TV]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김부선 씨가 인천 계양을 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맞수로 자신이 거론된 데 대해 “너무들 하신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씨는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부선TV에 '인천 계양구 무소속 출마'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씨는 "정권도 바뀌었으니 전 연기자로서 좋은, 공정한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또 지방선거 하면서 엉뚱하게 김부선을 계양에 공천한다는 가짜뉴스가 있더라. 날 악플에 힘들게 하질 않나 진짜 너무들 하시는 것 같다"며 "이재명하고 붙는 후보 페어플레이 하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라디오에서 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무상연애 의혹에 연루된 분"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인격살해적인 발언"이라며 분노했다.

그는 "(김 의원이) 무상연애한 의혹이 있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하셨는데 남들이 들을 때는 제가 마치 연애를 했는데 돈을 안 줘서 이 사달이 난 것처럼 말씀하셨다"며 "그거 인격살해다. 국민의 대표를 하셨던 분이 그래서 되겠느냐"고 했다.

김씨는 "저는 정치인이 아니다. 선거때 마다 저를 불러들여서 이용하고 선거 끝나면 어린이놀이터처럼 버려지는 물건이 아니다"며 "여야 지도부에서부터 지지자 여러분들, 김부선은 잊어달라. 배우 김부선으로만 기억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국민의힘이 이 총괄선대위원장의 대항마로 김씨의 공천을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김씨 공천을 검토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닐뿐더러 그것은 이재명 후보의 명분 없는 출마 못지않은 공천의 희화화"라며 "김씨가 본인의 출마 등에 대해서 당에 공식적인 경로로 문의하거나 소통한 바가 없으므로 김씨에게도 실례되는 일"이라고 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