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푸틴 '붕어빵' 딸...가정부 사이 딸까지 합쳐 숨겨진 자녀 4명 추측
푸틴 대통령이 가사도우미로 일했던 스베틀라나 크리보노기크와의 사이에 낳은 딸로 추정되는 루이자 로조바(왼쪽)와 푸틴의 어린시절 사진 [트위터 캡처 ]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들이 서방의 제재 대상으로 오르는 가운데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푸틴의 여자 등 사생활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크렘린궁과 푸틴 대통령에게는 공식적으로 결혼과 이혼을 인정한 전 부인 류드밀라 푸티나 외에도 다른 2명의 여성으로부터 4명의 자녀가 더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이 밝힌 전처 류드밀라와는 마리아 보론초바, 예카테리나 티코노바 등 2명의 딸을 두고 있다. 이들은 미국 등 서방의 제재 명단에 올라가 있는 상황이다.

두 번째 여성은 한 때 푸틴의 가사도우미로 일했던 스베틀라나 크리보노기크로 지목된다. 지난해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공개한 ‘판도라 페이퍼’에 따르면 크리보노기크와 푸틴은 딸 루이자 로조바(사진)를 낳은 것으로 기록됐다. 크리보노기크는 출산 후 몇 주 만에 해외 법인을 통해 375만 달러(48억원) 규모 모나코 아파트 소유주가 됐다고 문서는 밝혔다. 또 1000억원대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도 전했다.

푸틴 대통령이 가사도우미로 일했던 스베틀라나 크리보노기크와의 사이에 낳은 딸로 추정되는 루이자 로조바. [뉴욕포스트 캡처 ]

그의 딸 루이자는 모나코 아파트에 살며 인스타그램을 통해 각종 명품을 즐기는 모습을 과시했고, 푸틴과 빼닮은 외모에 푸틴의 딸임을 은연 중에 드러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악플이 쏟아지자 돌연 계정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알리나 카바예바도 푸틴의 연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카바예바는 은퇴 이후 친푸틴 성향 통합러시아당 소속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는 등 요직에서 활동해 왔다. 크렘린궁은 이같은 보도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대응하고 있지만 최근 영국이 카바예바에 제재를 가하는 등 서방 제재로 기정사실화 되고 있는 모습이다. 두 사람 사이에는 최소 3명의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푸틴의 연인으로 알려진 알리나 카바예바(오른쪽).

스위스와 국제 언론들은 스위스에 거주하던 카바예바가 2015년 루가노 산타나 병원에서 푸틴의 아이를 낳은 후 자취를 감췄다고 보도했다. 카바예바가 쌍둥이를 출산했다는 러시아 신문의 2019년 보도는 웹사이트에서 사라졌다.

러시아 야당 정치인인 알렉세이 나발니가 설립한 비영리 단체인 반부패재단은 “푸틴 대통령이 정부들과 함께 자녀를 낳고 그들이 외국에서 사치스럽게 살았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국영 에너지회사 가스프롬 자회사가 카바예바와 크리보노기크 모스크바의 호화로운 아파트를 제공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지적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