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기안84가 먹은 ‘검은 토스트’, 정말 괜찮을까? [식탐]
[MBC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괜찮아~ 난 먹을 수 있어!”

웹툰 작가 기안84의 말에 이를 지켜보던 가수 코드 쿤스트가 “검은색 인데?”라며 걱정어린 말을 던졌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보이그룹 위너의 송민호가 만든 토스트가 ‘새까맣게’ 탔기 때문이다.

분명 검은색이 선명했지만, 기안84는 송민호의 정성에 “괜찮다”는 말을 반복하며 그대로 먹었다. ‘검은’ 토스트, 정말 괜찮을까?

‘고기 아니니까 괜찮아’ · ‘암 걸리려면 한 트럭 먹어야’…모두 오답
[MBC 방송 캡처]

해당 장면처럼 ‘새까만’ 정도는 아니더라도, 요리중 불 조절에 실패해 고기나 토스트가 살짝 타버린 경우는 흔하게 벌어진다. 이럴 때 한국인이라면 자연스레 나오는 말이 있다. “고기 아니니까 괜찮아”, “탄 음식으로 암 걸리려면 한 트럭은 먹어야 해”이다. “먹어도 괜찮다”는 것을 설득하거나 안심을 주기위해 사용되지만 모두 근거없는 속설에 불과할 뿐, 사실이 아니다.

고기에 타 버린 부분이 있다면 비싼 한우일지라도 떼고 먹어야 한다. 검게 탄 것은 물론, 높은 온도에서 오래 구울 때에도 발암물질이 나오기 때문이다.

[123rf]

미국 의사단체인 책임있는 의학을 위한 의사위원회(PCRM)는 소고기나 돼지고기, 닭가슴살을 높은 온도에서 오래 구울 때 헤테로사이클릭아민류(HCAs)의 발암 물질이 생성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헤테로사이클릭아민류는 ‘적은 양’을 먹더라도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경고는 주목할 부분이다. 소위 언급되는 ‘한 트럭’이 아니다. ‘소량’도 주의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권인규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불에 의해 고기가 타게 되면 벤조피렌, 헤테로사이클릭아민 등의 발암물질이 발생된다”며 “탄 고기를 먹는 것은 고기와 함께 발암물질을 먹는 셈”이라고 말했다.

특히 고기는 직화구이에서 위험성이 높아진다. 악명이 높은 벤조피렌도 직화구이시 잘 생성된다. 벤조피렌은 이미 세계보건기구(WHO) 산하의 국제암연구소(IRAC)에서 1군 발암물질로 지정된 성분이다.

고기가 아닌 토스트는 어떨까. 토스트 등의 빵과 감자는 전분 함량이 높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한 식재료다. 영국식품기준청(FSA)에 따르면 토스트를 태운 경우나 감자칩을 오래 튀긴 경우에는 아크릴아미드(acrylamide) 수치가 50배에서 최대 80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크릴아미드는 전분이 많은 식품을 고온에서 오래 튀기거나 구울 때 생기는 발암물질이다. FSA는 빵, 감자, 과자 등을 ‘어두운 갈색’이 될 때까지 조리해 먹는다면 암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고기는 ‘간접’ 가열·토스트는 ‘옅은 황금색’ 까지만
123rf

암 위험을 피하는 방법은, 고기의 경우 센 불 보다 중불(150~160℃)에서 조리하고, 직화구이 대신 간접 가열을 사용하는 것이다.

토스트는 ‘옅은 황금빛’을 기억하면 된다. FSA 측은 “감자나 토스트 가열시에는 옅은 황금빛을 넘어가지 않는 것이 좋다”고 권고한다. 튀김온도는 160℃가 넘지 않게 하고, 오븐은 200도 이하에서 굽는 것이 보다 안전하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