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려타령 말라, 나도 억울” 아파트 출입구에 주차한 주민의 하소연
[보배드림]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경북 영천의 한 아파트 주민이 출입구에 주차한 후 민원이 제기되자 “나도 억울하다”며 하소연하는 글을 올렸다.

20일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출입구 앞, 주차구역이 아닌 장소에 주차된 검은색 SUV 차량의 사진과 차주가 직접 쓴 것으로 보이는 글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차주 A씨는 “주차 관련 민원이 자꾸 들어온다고 해서 글 적는다”며 “누군가는 개념이 없다고 할 수도 있는데 늦은 시간 퇴근하고 와서 1층, 지하 모두 주차할 데가 없어 입구나 통로에 주차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가구당 차량 다수를 이용하는 주민을 문제 삼았다. 그는 “주민 중 2대 초과 2만 원씩 더 내고 주차하시는 분들도 계신다”며 “돈 주고 아파트 살면서 주차장 한 칸도 편하게 못 쓰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일찍 들어오라니, 밖에 대라니, 양심 없다니, 배려가 없다니 그런 소리 하실 거면 2대, 3대 주차하지 말고 한대만 아파트 내부에 주차하고 그런소리 하라. 2대 3대 대고 그런소리 하시니 저도 어이가 없다”고 했다.

A씨는 “저희도 주민이니 한대는 어디든 주차해도 된다 생각한다”며 “주차할 곳 없으면 아무 곳이나 주차할 것이니 할 말은 관리실에 하지 말고 차에 번호 있으니 직접 연락 달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도 억울해서 2대씩 그냥 주차할 것이니 배려타령 하지 마세요. 그놈의 배려 먼저 하고 그런 소리를 하세요”라고도 했다.

A씨는 또 “주차장에 자리가 없을 경우 다른 차량이 통행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이중주차를 해두는 건 불법이 아님에도 일찍 다녀라, 밖에 주차해라, 양심이 없고 배려가 없다 이런 소리 들으면 기분 좋으시겠느냐”며 억울하다는 태도를 유지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