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괴로운 ‘영웅’ 박항서… 실망한 베트남 축구 팬들

  • 북한에 1-2 역전패 8강진출 실패…한국은 요르단과 8강전
  • 기사입력 2020-01-17 09: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치자 머리를 감싸쥐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박항서 매직’은 더이상 이어지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16일(현지시간)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과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북한에 1-2로 역전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하면서 베트남 축구 팬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베트남에서는 대규모 거리 응원전이 펼쳐지지는 않았지만, 하노이와 호찌민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카페와 식당, 주점 등에 팬들이 몰려 TV나 대형 스크린으로 경기를 지켜보며 '박항서 매직'을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박항서호가 2년 전 중국에서 열린 같은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하며 베트남 축구 역사를 갈아치우자 이번에도 ‘박항서 매직’이 재현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었다.

그러나 이날 베트남 축구 팬들은 같은 D조에 있는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의 경기가 후반들어 1-1로 진행될 때부터 맥이 빠졌다.

AFC 규칙에 따라 앞선 조별리그 두 경기에서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한 박항서호는 8강에 진출을 위해서는 북한에 반드시 이겨야 하고 UAE와 요르단이 0-0으로 비기거나 두 팀이 승부를 가려야 하기 때문이다.

베트남 현지 언론들도 경기 결과를 신속하게 전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U-23 대표팀이 북한에 패해 AFC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면서 “박항서호가 2년 전에 달성한 준우승을 재현해주길 기대한 많은 축구 팬들을 실망하게 했다”고 보도했다.

다른 온라인 매체 징도 “박항서호가 열심히 뛰었지만 북한에 1-2로 역전패해 탈락했다”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한편, C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우리 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D조 2위 요르단과 준결승 진출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치게 됐다. 한국은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요르단에 3승 3무로 앞서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