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청와대 폭파 김무성 내란죄 처벌”…국민청원 12만5천명 넘어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청와대 다이너마이트 폭파’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동참자가 이틀 만에 12만5,000명을 넘었다.

6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따르면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 이날 오전 9시 00분 현재 12만5,300여명이 동의했다.

게시자는 청원 글에서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주거 공간을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가의 기강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자한당 김무성 의원 내란선동죄로 처벌해주세요’란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 역시 같은 시각 7만6,000여명이 동참하고 있다.

두 청원 글은 지난 3일 게재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게재 한 달간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해야 한다.

앞서 김 의원은 2일 4대강 보 해체에 반대하는 단체인 ‘4대강 국민연합’이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한 ‘대정부 투쟁 제1차 범국민대회’에 참석했다. 4대강 국민연합은 이재오 한국당 상임고문과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행사에는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를 비롯해 김무성 의원과 당내 ‘4대강 보 해체 반대특위’ 위원장인 정진석 의원 등이 참석했다. 행사 도중 무대 위에 올라 마이크를 잡은 김 의원은 “3년 만에 이 공사(4대강)를 완공할 수 있었던 것은 이명박 대통령이 아니면 할 수 없었던 일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어 “4대강 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막말”, “망언”, “천박” 등의 용어를 사용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