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돈 많대서 결혼했는데 빈털터리”...남편 살해 20대女 구속
금전 문제로 다투다 40대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1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tv]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금전 문제로 다투다 40대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구속됐다.

11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임광호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 A씨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5시께 강남구 역삼동 거주지에서 흉기를 휘둘러 40대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술에 취해 생활비 지원 문제 등 경제적인 문제로 다투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38분쯤 앞서 A씨는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검은색 옷에 모자를 눌러쓴 채 호송차에서 내린 그는 '처음부터 금전을 노리고 결혼한 것인지', '자수한 이유가 무엇인지', '반성하고 있는지' 등의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법원 안으로 들어갔다.

A씨는 남편과 최근 만나 혼인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TV조선에 따르면 A씨가 “남편이 돈이 많다고 해 결혼했는데, 알고 보니 빈털터리였다. 다툼이 잦았고 돈을 벌어오라고 해 살해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남편을 살해한 뒤 낮 12시50분쯤 서울 강남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은 현장 조사 뒤 거주지 관할서인 수서경찰서로 사건을 넘겼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