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해남 사찰 스님 10여명 한밤 술파티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전남 해남 한 사찰의 승려들이 방역수칙을 어기고 술을 마셨다는 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다.

20일 전남 해남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 해남군 한 사찰 소유의 숙박시설에서 승려 10여명이 술과 음식을 먹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행정명령이 시작된 첫날이다.

승려 10여명이 모여 있는 식탁위에는 술과 음식이 올려져 있었으며 이들은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에 찍힌 이들은 해당 사찰에 소속된 승려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숙박시설 업주는 "각자 따로 앉아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것"이라며 방역 수칙 위반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남군은 신고 내용을 토대로 현장 조사를 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과태료 등 행정 조치할 계획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