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절친 포르쉐에 ‘야구방망이 테러’…철부지 30대 결국 경찰 조사

  • 기사입력 2020-02-22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절친한 친구와 감정 싸움 끝에 친구의 수입 자동차를 야구방망이로 때려 부순 3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35)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22일 연합뉴스가 전했다.

A(35)씨는 21일 오후 9시 30분께 광주 서구 상무지구 번화가에서 주차된 친구 B(35)씨의 포르쉐 차량을 야구방망이로 수차례 때려 부순 혐의다. A씨가 휘두른 야구방망이에 차량 조수석과 뒷좌석 유리가 산산조각이 났고, 보닛도 움푹 들어갈 정도로 훼손됐다.

A씨는 차량 주인인 친구 B씨와 감정 다툼을 벌이다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주인 B씨는 “절친한 친구 사이여서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물손괴죄는 반의사불벌죄가 아닌 만큼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범행동기와 피해 정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현장을 지나가는 시민들은 A씨가 차량을 부수는 장면을 촬영, SNS 등에 올리면서 해당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회자하고 있다고 해당 매체는 보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