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북미 실무협상 9월 불발…폼페이오 “준비는 돼 있다”

  • -폼페이오 “날짜는 아직”…내달 실무협상 재개 ‘무게’
    -물밑조율 과정서 기싸움 가능성…트럼프는 ‘신중론’
  • 기사입력 2019-09-27 07: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달 내 재개될 것으로 보였던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일정을 잡지 못해 10월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측은 언제든지 북한과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해 조속한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북한과 만날 날짜를 아직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간 협상을 하는데 구체적인 계획이 있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우리는 이달 말까지 실무 협상 개최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내비친 공개적 성명을 봤다“며 ”우리는 이것이 일어나도록 할 수 없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은 그들(북한)과 만날 준비를 해왔다”며 “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너무 멀지않은 시점, 즉 10월 내 실무협상 일정이 잡혀 북측과 만나게 되길 희망한다는 취지인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또 “우리는 1년반 전에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목표들을 진전시킬 수 있는 중요한 대화에 관여할 기회들이 있다고 믿는다”며 “그리고 우리는 전화벨이 울리고 우리가 그 전화를 받아 북한이 되는 장소와 시간을 찾을 기회를 얻게 되길,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 약속들을 이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것이 전세계 뿐 아니라 북한과 미국, 한국, 일본, 중국, 그리고 모든 이웃 나라들을 위해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북미가 최근 유화적인 메시지를 주고 받으면서 협상이 조만간 이뤄진다는 낙관적인 견해에도 협상과정 세부 조율을 둘러싸고 양측의 기싸움이 팽팽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당초 미국의 잇따른 대화촉구에 지난 9일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대화 재개 의사를 밝히자 트럼프 대통령이 ’만남은 좋은 것‘이라며 화답해 이달 하순 협상 재개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도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북한의 눈엣가시였던 ‘슈퍼 매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경질한 뒤 그의 ‘리비아 모델’(선(先) 핵폐기-후(後)보상‘ 언급을 강하게 비판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방법론‘을 거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쌍방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쌓으며 실현 가능한 것부터 하나씩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는 것이 최상의 선택이라는 취지가 아닌가 싶다”고 말해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한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이를 놓고 ‘새로운 방법론’에 대해 북미가 물밑 채널을 가동하면서 조율을 하고 있다는 분석도 조심스레 흘러나온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3일 한미정상회담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점과 관련 곧 일어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미국의 ’패‘를 쉽사리 꺼내기보다는 신중론을 견지하며 북한과 기싸움을 벌이는 차원과 무관치 않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