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찰, 버닝썬 성폭행 긴급신고 확인도 안하고…“확인했다”

  • 기사입력 2019-03-25 22: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8 뉴스’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경찰이 지난해 12월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성폭행 신고에 대해 내부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돌아간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SBS ‘8 뉴스’에서는 클럽 ‘버닝썬’의 성폭행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8뉴스은 역삼지구대는 지난해 12월 버닝썬클럽 VIP룸에서 성폭행이 일어나고 있다는 ‘코드 제로’ 신고를 접수하고도, 클럽 안으로 들어가보지도 않고 철수했다고 보도했다.

코드 제로는 가장 긴급한 신고를 뜻하는 단계로, 투입 가능한 경찰 인력이 모두 동원되어야 한다는 신호다.

신고자 A씨는 VIP룸에서 성폭행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목격한 뒤 바로 112에 신고했지만, 두 시간 뒤에야 경찰의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SBS가 보도한 경찰청 진상보고서에 따르면, 제보자 A씨가 ‘버닝썬 VIP룸에서 쓰러져 있는 한 여성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한 시간은 오전 7시 9분. 가장 긴급한 사건에 해당하는 코드 제로로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지만, 경찰은 버닝썬이 아닌 다른 클럽에서 온 신고라고 착각해 관할인 강남경찰서가 아닌 서초경찰서를 출동시켰다.

오전 7시 20분, 강남소방서가 ‘신고 위치는 버닝썬’이라고 경찰에 알리자 서초경찰서는 강남경찰서에 공조 요청을 보냈다. 결국 역삼지구대 경찰관 2명이 버닝썬으로 출동했지만, 이들은 ‘VIP룸에 손님이 없다’는 보안요원의 말만 듣고 철수했다.

그러나 경찰은 신고사건 처리표에 성폭행 신고와 관련해 “(현장이) 확인된 바”라고 거짓으로 써놓았다.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 요청에 대해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