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태경 “한ㆍ일 역사교과서 40종 중 고노담화 수록은 4종 뿐”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담화’를 아베 정권이 수정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ㆍ일 양국 청소년들에 이에 대한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31일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이하 ‘동북아특위’)에 참석한 자리에서 “한국과 일본의 역사교과서에 고노담화 내용이 대부분 수록돼 있지 않는 등 대국민 홍보가 부족한 실정이다”라고 지적했다.

외교부와 교육부가 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중ㆍ고교 역사교과서 25종 가운데 2종, 한국의 중ㆍ고교 역사교과서 15종 가운데 2종만이 고노담화 관련 내용이 수록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알리는 노력을 게을리 하면서 일본을 나무랄 수 있겠는가”라며 우리 정부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하의원은 “고노담화에 담긴 역사적 진실을 알리기 위해 양국 모두 대국민 홍보부터 먼저 시작해야한다”며, “국민 모두가 고노담화 내용과 성과를 알 수 있도록 모든 교과서에 고노담화 내용을 수록하고, 고노담화를 지지하는 시민단체 활동을 적극 지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교육부장관에게는 이의 제도적 뒷받침을 위한 ‘고노담화 시민교육진흥법(가칭)’ 제정을 제안하기도 했다.

igiza7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