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초동 현자·신림동 펠프스·강남역 슈퍼맨…'100년만 물폭탄' 진풍경
도로 배수관 ‘맨손’ 정리하는 ‘강남역 슈퍼맨’
사고 잇따라…“한달 내릴 비 하루만에 왔다”
(왼쪽부터) 비 멎길 기다리는 '서초동 현자'·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신림동 펠프스'·도로 배수관 맨손으로 정리하는 '강남역 슈퍼맨'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과 경기 북부 지역의 물폭탄이 쏟아져 침수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9일 오전 온라인상에는 누리꾼들이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소셜미디어(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현재 ○○ 상황'이라는 제목으로 폭우에 따른 상황을 공개하고 있다.

[SNS 캡처]

전날 피해 상황 사진 중에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침수된 차량 본넷 위에 올라가 비가 멎기를 기다리는 시민의 모습이 화제였다.

정장을 입은 사진 속 남성은 물바다가 된 도로에 둥둥 떠 있는 차량 위에 올라가 휴대전화를 보고 있다. 촬영 혹은 어딘가로 연락을 취하는 듯한 모습이다.

누리꾼들은 차 위에서 침착하게 기다리는 이 남성을 놓고 "남성이 해탈한 듯", "선루프가 열려있는 것으로 보면 선루프를 통해 탈출한 것 같다"며 '서초동 현자'라는 별칭을 붙이기도 했다.

[SNS 캡처]

서울 관악구 신림동 일대의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을 하는 시민의 모습도 영상으로 공개됐다.

몇몇 누리꾼은 "감전될까봐 걱정", "피부병에 걸리겠다", "역대급 재난 상황인데 왜 저럴까" 등 반응이 나왔다. 일부는 이 남성에게 '신림동 펠프스'라는 별명을 붙였다.

[SNS 캡처]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의 도로가 물에 잠긴 가운데 한 시민이 물과 쓰레기로 막힌 도로 내 배수관을 맨손으로 정리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사진을 처음 올린 누리꾼 A 씨는 "아저씨 한 분이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배수관에 쌓여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 남성에게는 '강남역 슈퍼맨'이라는 별칭이 따라왔다.

사진 속 남성은 바지를 무릎까지 걷은 후 허리를 숙인 채 배수관을 막고 있던 쓰레기를 치웠다. 이어 맨손으로 배수관을 들어올린 뒤 쓰레기를 하나하나 걷어냈다. 배수관을 막고 있던 쓰레기를 치워 물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다.

A 씨는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 슈퍼맨이 따로 없다"고 했다.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차 한 대가 물살을 가르며 지나가고 있다. [이원율 기자]

이 밖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도로에는 쏟아지는 물 때문에 파도 치는 해변가의 모습도 연출됐다.

폭우, 내린 만큼 더 내릴 수 있다
9일 서울 동작구 숭실대입구역 인근 도로가 폭우로 인해 파손돼 있다. [연합]

전날부터 중부지방에서 내린 폭우로 경기지역에서 3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여름 한 달에 내릴 비가 단 하루에 쏟아졌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일까지 비는 '내린 만큼 더 내릴 수 있는' 상황이다.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록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는 8일 오전 6시부터 9일 오전 8시까지 422㎜ 비가 내렸다.

월별 강수량 평년값(1991~2020년 평균)을 보면 서울에는 보통 7월과 8월에 비가 414.4㎜와 348.2㎜가 내린다. 동작구 신대방동에는 통상 7월 한 달간 내리는 비가 하루 만에 쏟아진 격이다.

폭우가 내린 8일 밤 서울 강북의 한 횡단보도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

서울 등 수도권 전체는 8일부터 '역대급' 비를 맞았다.

8일 0시부터 현재까지 서울 자치구별 강수량을 보면 서초구 396㎜, 강남구 375.5㎜, 금천구 375㎜, 관악구 350㎜, 송파구 347㎜, 구로구 317.5㎜ 등 남부 자치구들에 300㎜ 넘는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8일 서울 이수역에 빗물이 폭포수처럼 유입되고 있다(왼쪽), 이수역 승강장 천장이 폭우로 무너지고 있는 모습(오른쪽). [온라인 커뮤니티]

경기에선 여주·양평·광주·광명 등의 강수량이 많다.

이날 오전 4시10분 기준으로 10일까지 예상 강수량과 관련,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300㎜ 이상이 올 수 있겠다.

예상대로라면 일부 지역은 한 해에 내리는 비 절반이 며칠 새 쏟아질 수 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