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충격받은 신동엽, '러브하우스' 이은해에 "화나서 방송 못 보겠다"
신동엽 “어린 딸이 참 대견했는데” 탄식
2002년 MBC '러브하우스'에 출연한 코미디언 신동엽과 '계곡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씨의 어릴적 모습(좌), 최근 이은해씨 모습. [MBC,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계곡 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지목받은 이은해(31) 씨가 과거 MBC '러브하우스'에 나왔다는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였던 방송인 신동엽은 "(지금의 이 씨 행적은)방송을 떠나 못 보겠다. 화가 난다"며 충격에 빠졌다.

MBC '실화탐사대'는 지난 21일 사망 보험금을 노려 남편 A(사망 당시 39세) 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이 씨와 공범으로 지목되는 조현수(30) 씨의 행적을 다뤘다.

현재 실화탐사대의 진행자가 신동엽인데, 신동엽은 20년 전 이 씨와 러브하우스에서 만난 적이 있다. 러브하우스는 형편이 힘든 가정을 찾아 집을 고쳐주고 선물을 주는 프로그램이었다. 이 씨는 당시 하반신 마비를 겪는 부모와 함께 사는 초등학생으로 소개됐다.

신동엽은 이 씨가 출연한 과거 방송을 자료화면으로 본 후 "와, 세상에"라며 "제가 했던 프로그램이라 기억이 난다"고 했다. 신동엽은 이 씨에 대해 "저 친구의 얼굴이 기억나진 않지만 '러브하우스'가 참 많은 가정들과 함께 했는데, 제일 기억에 남는 집들 중에 세 번째 정도였다"고 했다.

신동엽은 "(이 씨가)부모님을 살뜰히 잘 챙겨 '어떻게 이런 애가 다 있지', '가정교육을 어떻게 시켰길래 애가 벌써 철이 들고 속이 깊을까'(라고 생각했던 게)기억난다"며 "부모님이 장애가 있는데 어린 딸이 너무 대견했다"고 했다.

이어 이 씨의 사건 소식을 접한 후에는 "과거 효녀였던 친구가 어떻게 이렇게 됐을까. 속으로 의아했던 기억이 난다. 진짜 많이 놀랐다"며 "방송을 떠나 못 보겠다. 화가 난다"고 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이은해 씨 결혼 사진(좌), 이은해씨가 지난 1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

이날 방송에선 취재진이 이 씨의 친정 아버지를 찾은 장면도 나왔다. 촬영 당시는 이 씨가 검거 되기 사흘 전이었다. 이 씨의 아버지는 제작진에게 "할 말이 없다"며 휠체어를 타고 자리를 피했다. 이 씨의 아버지는 "이 씨와 연락이 되는가"라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신동엽은 영상을 보는 내내 탄식했다.

현재 이 씨는 지난 2019년 2월 강원도 양양군의 한 펜션에서 윤 씨에게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여 살해하려 했으나 독성이 치사량이 못 미쳐 미수에 그쳤다는 혐의를 받는다.

이 씨는 조 씨와 함께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A 씨를 살해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을 전혀 할 줄 모르는 A 씨에게 4m 높이 바위에서 3m 깊이 계곡물로 스스로 뛰어들게 한 후 구조하지 않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씨와 조 씨는 지난해 12월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했다. 4개월 만인 지난 16일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 22층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