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TS RM, 中 ‘구토테러’에도 황대헌 金에 “리스펙트”
방탄소년단 리더 RM(왼쪽)과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황대헌. [OSEN·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리더 RM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편파 판정 논란에도 금메달을 목에 건 쇼트트랙 간판 황대헌을 향해 ‘존경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RM은 지난 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황대헌이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메달을 확정짓는 순간을 담은 짧은 영상을 공유했다. RM은 이 영상과 함께 ‘Respect(리스펙트)’라는 메시지로 감격한 마음을 전했다.

이는 앞서 RM이 황대헌을 응원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중국 누리꾼으로 추정되는 이들로부터 악플 세례를 당하고도, 굴하지 않고 거듭 금메달 기쁨의 순간을 나눈 것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RM은 지난 7일 황대헌이 남자 쇼트트랙 1000m 준결승에서 두 명의 중국 선수를 추월하고 1위로 나서는 순간을 담은 영상을 게재하며 박수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이모티콘을 올렸다가 중국 누리꾼으로 추정되는 이들로부터 악플 테러를 당했다.

RM이 올린 장면은 황대헌이 인코스를 이용해 조 선두로 치고 나간 순간이었는데, 황대헌은 다른 선수와 충돌이 없었음에도 추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는 석연찮은 이유로 실격 판정을 받았고 중국 누리꾼들은 RM의 SNS에 구토하는 모양의 이모티콘을 쏟아냈다. RM이 댓글 기능을 제한하자 이들은 방탄소년단 공식 SNS를 찾아 ‘구토 테러’를 이어갔다.

한편 황대헌은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 9초 219의 기록으로 중국의 홈 텃세를 뚫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