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9살 女초등생, 학원차에서 내리다 문에 옷끼어 참변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초등학생이 학원 승합차에서 내리던 중 문에 옷이 끼인 채 차에 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0분께 제주시 연동 신제주로터리 남서쪽 도로에서 A(9)양이 학원 승합차에 깔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A양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양이 학원 차에서 내리던 중 옷자락이 문에 끼여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