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비 그치니 칼바람 부네…아침기온 전날보다 5~10도 ‘뚝’
서울 영하 2.5도로 전날보다 추워
충남·제주 지역은 눈이나 비
[연합]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12월의 첫째 날인 1일은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기온가 전날보다 크게 떨어졌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수도권은 전날 아침보다 온도가 5~10도 가량 낮아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은 영하 2.5도, 인천은 영하 1.5도, 수원은 영하 1도다. 부산은 3.4도, 광주는 2.9도, 울산은 3.1도, 전주는 2.3도 등이다.

낮 기온도 전날보다 4∼8도 낮아 최고 기온은 1∼8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유지한다.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 등은 대체로 흐리며 충남 서해안, 전북(북동 내륙 제외), 전남권 북부, 제주도, 울릉도·독도에는 5㎜ 미만의 비가 오겠다. 경기 동부, 강원내륙·산지, 충남권 내륙, 충북 남부, 전북 북동 내륙, 전남 남부, 경상 서부 내륙, 서해5도에도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진다.

제주도 산지에는 1∼3㎝, 전북 남동 내륙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린다. 경기 동부, 강원내륙·산지, 충남권 내륙, 충북 남부, 전북 북동 내륙, 전남 북동 내륙, 경상 서부 내륙, 울릉도·독도, 서해5도에는 0.1㎝ 미만의 눈이 예고됐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