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스타벅스 문전박대’ 논란…사유리 “직원분께 사과” [전문]
“내 입장만 생각…무례한 행동 다시 한번 사과”
[사유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뉴스24팀] 화재를 피해 스타벅스 매장을 찾았다가 신분증이 없어 출입 거부를 당했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사유리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유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한 거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 있었는데,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다”며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 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내 생각이 짧았다.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했다.

이어 사유리는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유리는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아파트 화재로 대피했던 사연을 공유했다.

화재를 피해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를 찾았다는 사유리는 휴대폰 미소지로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인증을 하지 못해 입장을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입술이 파란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했다”며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스타벅스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맞게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 측은 “모든 고객은 스타벅스 매장에서 드실 때 QR 체크를 하고 QR 체크가 불가할 때 수기를 작성한다. 수기를 작성할 때에는 정부 지침상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스타벅스는 “방역지침을 최대한 준수하고자 노력한 부분으로 이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다음은 사유리가 인스타그램에 남긴 사과 글 전문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한거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 드립니다.

코로나로 인해 전세계가 힘든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하는 원칙이 있었는데 어제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한것은 지금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습니다.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수있게 노력하겠습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