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달시킨 족발 반찬통에서 생쥐가 ‘꿈틀’… ‘족발 쥐’가게 주방 위생이 어떻길래?
[MBC 보도영상]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야식으로 배달 주문한 족발 반찬통에 살아있는 생쥐가 튀어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서울 모처에서 직장인들이 야식으로 배달시킨 프랜차이즈 족발집 반찬 용기에서 살아있는 쥐가 튀어나왔다.

제보자는 지난 25일 밤 10시쯤 동료 직원들과 함께 야근을 하다가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주문했다. 그런데 음식이 도착한 후 부추를 비비려고 뒤집자 생쥐 한 마리가 그대로 나왔다는 것이다.

제보자가 즉시 가게에 항의했지만 가게 사장은 처음엔 배달원만 보내 음식을 회수해 가려고 했다. 제보자와 동료 직원들이 화를 내자 가게 사장은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서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직원들은 제의를 거절하고 본사에 조치를 요구했다.

MBC 취재진은 직접 해당 매장을 찾았고, 종업원과 이야기를 하던 중 주방에서 쥐 한 마리가 재빠르게 지나간 장면도 보도했다.

제보자와 직원들은 정식으로 식약처에 신고했고, 식약처의 의뢰에 따라 관할 구청이 지난 30일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구청 측은 위생 관리 책임을 물어 가게 측에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