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秋 비판' 조응천 소신발언에 與 강성지지층 "탈당하라" 비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를 비판한 데 대해 여당 강성 지지자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검사 출신인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공수처를 출범시키고 윤석열을 배제하면 형사사법의 정의가 바로 서느냐"며 "과연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를 할 만한 일인지, 또 지금이 이럴 때인지, 국가와 사회에 도움이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아직은 형사사법의 중추기관은 검찰이므로 검찰개혁이라고 부를 뿐 형사사법제도 전반이 마땅히 개혁되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저 역시 백퍼센트 동의한다"면서도 "지금 검찰개혁의 방향은 어떤가?"라며 반문했다.

그는 "우선 수사권 조정이라는 미명 하에 소추기관인 검찰에 어정쩡하게 수사권을 남겨두고 수사기관인 경찰에는 감시감독의 사각지대를 다수 만들어 놓았을 뿐더러 독점적 국내정보수집기능까지 부여했다"고 지적했다.

공수처에 대해서도 "공수처는 검,경이 수사 중인 사건을 가져올 수도 있고 기소권도 행사하게 만들어 여러 가지 우려가 제기됐다"며 "야당의 비토권이라는 안전장치가 있으니 과하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는데 이제 와 그 비토권을 무력화시키는 법개정을 진행시키려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마지막 하나, 윤 총장에 대해 추 장관은 취임 직후부터 몹시 거친 언사와 더불어 초유의 수사지휘권, 감찰권, 인사권을 행사했다"며 "그러더니 급기야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라는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너고야 말았다. 과연 이 모든 것이 검찰개혁에 부합되는 것이냐"고 일갈했다.

조 의원은 "시민들은 검찰개혁이나 추미애, 윤석열로 시작되는 소식보다는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감소하고 경기가 좋아졌다는 뉴스를 학수고대하고 있다"며 "국민들을 좀 편하게 해드리는 집권세력이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글 말미에 그는 "제 주장에 대한 비판은 달게 감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의 이같은 소신 발언에 여당 지지자들은 즉각 비난을 쏟아냈다.

해당 게시물과 민주당 당원게시판에서 여당 지지자들은 "가재는 게 편", "검찰 출신다운 생각", "본인 정체성 찾아가라. 이 시국에 윤석열 쉴드(두둔)라니", "제2의 금태섭이 되려 하나"라며 "제발 탈당하라"는 의견까지 쏟아냈다.

앞서 조 의원은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논란 당시에도 징계 반대 의사를 나타냈으며, 추 장관의 국회 답변 태도를 지적하는 등 수차례 소신 입장을 보여왔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