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장제원 “손혜원 황당수사?…5개월 수사한 검찰은 뭐가 되나”

  • 기사입력 2019-06-19 0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을 기소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좀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방송된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이 사건이 터지자마자 손 의원은 목포 사랑, 문화 사랑, 지역 사랑이라고 외치면서 각종 SNS와 인터뷰를 통해 이해충돌이 아니라고 강변했다”며 “그런데 문재인 정권의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 시청으로부터 받은 보안 자료를 이용해 14억 상당의 부동산을, 그것도 명의를 도용해서 샀다는 혐의로 기소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손 의원도 검찰이 황당한 수사를 했다는 식으로 항변할 게 아니고 이쯤 되면 겸허하게 자신이 범죄의 의도는 없었는데 검찰이 이렇게 결과가 나왔으니 법원에서 밝히겠다고 해야 한다”며 “정말 죄가 없다는 식으로 항변해버리면 검찰이 5개월 동안 수사한 거는 뭐가 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손 의원이 공인이라면 도의적인 책임이라든지 국민께 유감을 표해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그러한 자세가 굉장히 옳지 않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손 의원을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손 의원이 2017년 5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목포시로부터 받은 ‘도시재생 사업계획’ 자료를 이용해 본인과 지인·재단 등 명의로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미리 매입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와 관련 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면서도 “다소 억지스러운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