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빈ㆍ이나영 부부 청담동 145억 빌딩 공동명의로 매입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원빈·이나영 부부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빌딩 한 채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스카이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원빈ㆍ이나영 부부는 지난달 21일 청담동 지하철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과 도보로 300m 거리에 위치한 건물을 145억원(3.3㎡당 6700만원)에 공동명의로 사들였다. 

[사진=헤럴드경제DB]

지하 2층~지상 5층으로 구성된 이 빌딩의 규모는 대지면적 715.1㎡(약 216평), 연면적 2456.19㎡(약 743평)다.

청담패션거리와 갤러리아백화점, 코엑스 등 생활편의시설과 인접해 있어 입지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 빌딩이다.

원빈·이나영 부부는 지난 2015년 화촉을 올린 후 그해 12월 득남했다. 원빈은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8년째 이따금 CF를 통해 근황을 알리고 있다.

이나영은 영화 하울링(2012년) 이후 5년 만에 영화 ‘뷰티풀 데이즈’에 캐스팅돼 촬영을 마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