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朴, 역대 대통령 중 지지율 최악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민심은 등을 돌렸다.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역대 대통령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총리 임명을 단행한 데 이어 비서진 개편하며 정면돌파를 시도했지만,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국민의 분노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지지율이 사실상 무의미해진 상황에 직면한 셈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12% 포인트 폭락해 역대 최저치인 5%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15% 포인트 폭등해 역대 최고치인 89%에 달했다. 

과거 2014년 세월호 참사에 이어 2015년 연말정산 논란, 메르스 사태에도 30%대의 지지율을 견고하게 유지해왔던 박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무너진 것이다. 부정평가를 내린 897명 중 49%가 ‘최순실/미르ㆍK스포츠재단’을 이유로 꼽았고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13%), ‘소통 미흡’(6%),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5%) 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이러한 결과는 한국갤럽이 1988년부터 대통령 직무 평가를 시행해온 이래 가장 낮은 지지율이자, 가장 높은 부정평가다. 그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의 최고치와 최저치 기록은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이었다. 김 전 대통령은 취임 후 금융실명제ㆍ역사바로잡기 등을 통해 지지율이 83%까지 올랐지만, IMF 구제금융 사태로 6%로 추락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김 전 대통령의 지지율보다 1% 포인트 낮은 것이다.

지역ㆍ연령과 상관없이 모두 지지율이 한자릿수로 곤두박질 쳤다. 먼저 핵심 지지기반인 TK지역이 붕괴됐다. 박 대통령에 대한 TK지역의 지지율은 10%를 기록했고 부정평가는 82%를 기록했다. 호남에서의 지지율은 이례적으로 0%를 기록했다. PK(부산ㆍ울산ㆍ경남)지역(9%)을 제외한 전 지역의 지지율이 5% 이하로 떨어졌고 부정평가는 90%를 넘어섰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에서 1%, 40대와 50대에선 3%를 기록했다. 60대 이상의 계층에서만 유일하게 두자릿수인 13%로 집계됐다.

한편,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8% 폭락한 18%로 박 정부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 포인트 오른 31%, 국민의당은 1% 포인트 오른 13%로 집계됐다.

4일 발표된 이번 조사는 사흘간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27%,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essentia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