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주일대사관에서 일제 강제징용·학살 피해자 명부 발견

  • 기사입력 2013-11-17 17: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도쿄에 위치한 주일 한국대사관을 이전하는 과정에서 일제시대 강제징용, 학살 피해자 및 대일항쟁 명부 등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17일 안정행정부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한국대사관 청사 신축에 따라 이사를 하던 중에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명부 등이 수십권 발견됐다. 3·1운동 희생자, 조선인 징용·징병 피해자, 간토대지진 학살 희생자 등의 이름이 적힌 명부였다.

주일한국대사관은 발견된 문서를 안행부로 이관했고 국가기록원은 해당 문서를 기존 문건과 대조, 분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의미있는 내용들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독립운동사와 강제동원 진상 규명 차원에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된 문서들은 한국전쟁과 전후복구 시기인 1950년대 초반 한국 정부가 일본과의 협상 등에 사용하기 위해 작성 또는 취합해 주일대사관으로 넘긴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한국전쟁으로 매우 어려웠던 시기에 이승만 정부가 대외협상에 필요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자료를 만든 것 같다”며 “대일 협상을 위해 전국 면 단위별로 일제에 의한 피해 사례들을 조사해 당시 내무부가 취합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