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결혼도 안 한 NC 이민호, 폭행에 외도 주장에 황당한 야구팬

  • 기사입력 2016-08-02 16: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A씨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문화팀] NC다이노스 투수 이민호(23)가 결혼과 폭행, 외도 논란에 휩싸였다.

2일 인터넷상에는 이민호 선수의 아내라고 주장하는 여성 A씨의 게시물이 확산됐다. A씨는 인스타그램에 “오늘 새벽 이민호와 일어난 일”이라며 멍자국이 난 팔목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오늘 새벽 회원동 무학여고 앞 큰 도로에서 질질 끌려가는 저를 보시고 무슨 일 있냐고 물으신 남자 두 분 연락주세요”라고 적어 목격자 확보에 애쓰는 모습이다.

이미지중앙

A 씨는 이민호의 어머니와 나눈 메신저 대화도 공개했다. 대화는 “다른 여자들과 바람난 아들을 저렇게 치켜 세워주시네요” “전에도 있었던 여자문제 마음에 상처로 안고 혼자 고통 속에 살고 있는데 또 다시 여자 문제 터진 마당에 끝까지 저한테 미안한 감정이라곤 하나도 없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외에도 A 씨는 두 사람 사이에서 난 딸의 돌잔치 때로 추정되는 사진을 게재하며 “가증스럽다 앞에선 아빠인 척 뒤에선 호박씨”라고 적어 충격을 주었다.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여성은 사실을 뒷받침 하려는 듯 혼인관계증명서를 게시하기도 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민호 선수는 공식적으로 미혼인 상태다.

구단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사실 확인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