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퀴즈, 이젠 손절”…尹 출연에 시청자 게시판 ‘폭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시청률이 평소와 비슷한 수준인 4%대를 기록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40분 방송된 '유퀴즈' 150회 시청률(비지상파 유료가구)은 4.4%로 집계됐다. 유퀴즈는 최근 3∼5% 시청률을 보이고 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은 6.7%다.

전날 방송에서 윤 당선인은 사법시험 준비와 검사 재직 시절 에피소드와 당선 소회, 최근 일상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 당선인 출연을 두고 '유퀴즈' 시청자 게시판은 녹화 사실이 알려진 지난 13일 오후부터 방송 직전까지 9천여개의 글이 올라왔다. 대부분 윤 당선인의 출연에 반대하는 내용이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이후 이날 오전 8시까지 1천400여개의 글이 추가로 올라오면서 관련 게시글은 누적 1만400여개에 달했다.

방송 이후에 올라온 글의 제목을 보면 "유퀴즈가 능욕을 당했다", "유키즈, 이젠 손절", "폐지해라",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다", "이제 다시는 안 본다", "왜 정치를 예능까지 가져오냐" 등 부정적 반응이 주를 이뤘다.

반면 "윤석열 당선인 힘내십시오", "옆집 아저씨처럼 푸근하다", "많이 기다렸는데 너무 짧아서 아쉽다" 등 윤 당선인을 응원하는 글도 일부 있었다.

또 "재밌는 컷(장면)이 많던데 편집을 너무 했다", "유재석·조세호 영혼 1(하나)도 없이 진행해서 너무 실망했다" 등 프로그램 편집과 진행자를 탓하는 내용도 올라왔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