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윤아 "3차 접종 뒤 매니저 뇌출혈…중환자실에 있다"
3차 접종 후 5일만 뇌출혈
매니저 누나 '지정헌혈' 호소
배우 송윤아 [OSEN]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믿기지도 않는다. 나는 뭘 어찌 해야 할 지 모르겠다".

배우 송윤아가 매니저의 뇌출혈 소식을 전하며 지정헌혈을 부탁하고 나섰다. 송윤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니저가 백신 3차 접종 후 5일 만에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매니저의 누나 A씨의 게시물을 공유하면서다.

송윤아는 "갑자기 너무 경황이 없어 급히 올린다. 제 매니저 현수 씨가 제주로 여행을 와서 이런 일이 생겼다"며 "부디 많은 분들이 봐주시고 도움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적었다.

[송윤아 인스타그램]

매니저의 누나 A씨는 어린 시절 동생과 나란히 앉아 함께 찍은 사진을 함께 올리며 "코로나19로 인해 피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 혹시 헌혈이 가능하신 분이 계신다면 지정 헌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분명 3일 전까지 태어나서 처음으로 제주도 간다고 신나했는데 그곳에서 경련을 일으키고 쓰러져서 지금은 응급 수술을 한 상태로 중환자실에 있다"며 "경련 후 방치된 시간이 너무 길어져서 지금 상황이 많이 좋지 않다"고 적었다.

송윤아는 "제주 첫 여행이라고 너무 설레했고, 밥이라도 한 끼 먹고 가라고 어제 저녁 우리집에 다녀갔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집밥이라며 얼마나 좋아했는지. 현수 웃는 얼굴이 떠나질 않는다. 그리고 이런 소식을 접하게 됐다"고 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