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튜브 구독자 7000만…저스틴 비버까지 제친 한국 아티스트, 누구?
억대 영상 32편, 누적 조회수 213억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그룹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7000만 명을 돌파하며 전 세계 모든 아티스트를 통틀어 최초, 최다 기록을 세웠다.

28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이날 오전 11시 34분께 70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2016년 6월 28일 채널이 개설된 지 약 5년 5개월 만의 성과다.

YG 측은 “전 세계 모든 아티스트를 통틀어 최초이자 최다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7월 비영어권 아티스트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수 톱(top) 5’에 이름을 올렸고, 이후 아리아나 그란데, 에미넘, 에드 시런 등 유명 팝스타를 차례로 제첬다. 올해 9월 10일에는 저스틴 비버까지 넘어서며 ‘유튜브 최강자’로 자리 잡았다.

YG 측은 “유튜브가 글로벌 음악 시장의 판도 변화를 이끄는 주역임을 떠올리면 채널 구독자 수는 의미 있는 지표 중 하나”라고 자평했다.

그간 블랙핑크가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 영상 중 억대 조회 수를 기록한 것은 총 32편이다. 이들 영상의 누적 조회 수를 계산하면 213억회에 달한다.

지난 2018년 발표한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SQUARE UP)의 타이틀곡인 ‘뚜두뚜두’(DDU-DU DDU-DU) 뮤직비디오가 대표적이다. 이 영상은 K팝 그룹의 영상으로는 최초로 17억 조회수를 넘어섰다. 이 밖에도 ‘킬 디스 러브’(14억 뷰), ‘붐바야’(13억 뷰), ‘마지막처럼’(11억 뷰), ‘하우 유 라이크 댓’(10억 뷰) 뮤직비디오가 10억 조회수를 넘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