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철 근황 공개…“큰 수술 후 2년째 재활 치료 중”
[KBS2 '연중라이브' 캡처]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건강 문제로 활동을 중단한 가수 현철(본명 강상수·76)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연중라이브'는 "현철이 최근 뜸한 방송활동으로 근황을 궁금하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인께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자필 편지를 보내주셨다"며 "최근에 큰 수술과 함께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편지에서 현철의 아내는 "큰 수술과 함께 2년 남짓 재활 치료를 하면서 너무나도 많은 분들의 격려와 위로의 전화, 편지에 감사한 마음을 미약하지만 남편 현철을 대신해 글로써 큰절 올린다"고 말했다.

또 그의 아내는 "이번 일을 겪으며 남편에게 제일 큰 힘은 사람들이란 것을, 사람이 재산이고 크나큰 자산임을 절실히 깨달았다"며 "남편을 잊지 않고 끊임없는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시는 분들께 존경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절대 잊지 않고 조금이라도 보답하며 살겠다"고도 덧붙였다.

현철은 1969년 ‘무정한 그대’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그는 긴 무명시절을 거쳐 1988년에 발표한 ‘봉선화 연정’으로 KBS2 가요대상을 수상했다. 이후 ‘사랑은 나비인가 봐’, ‘싫다 싫어’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국민 가수’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2년 간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건강 이상설이 돌았다. 현철은 공중파 마지막 방송인 지난 2018년 10월 KBS1 ‘가요무대’에 출연해 거동이 불편한 모습을 보여 팬들의 걱정을 샀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