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꺼먼 맨발로 쌀을…” 中유튜브 공개 대륙의 위생?
[유튜브 샨워쉬핀 캡처]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잊을 만하면 터지는 중국산 식재료 위생 논란! 믿고 먹을 수 있나?”

최근 중국의 한 공장에서 배추를 비위생적 환경에서 절이는 영상이 공개되며 논란이 된 가운데, 이번엔 맨발로 쌀을 섞는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국내 소비자들의 중국산 식재료에 대한 불신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한 유튜브 채널은 ‘광둥성 시장의 노동자들’이란 제목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선 한 남성이 바닥에 매트를 깔아놓고 쌀과 팥·옥수수를 맨발로 섞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문제는 이 남성을 비롯한 다른 남성 중 위생장갑이나 장화를 착용한 이가 단 한 명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지난 2일 광둥성의 한 시장에서 노동자 몇 명이 맨발로 콩과 쌀 같은 곡물을 땅에 쏟은 뒤 발로 섞었다”며 “노동자의 발이 모두 까매 비위생적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 유튜버는 또 “최근 광둥성 날씨가 더워져 땀도 많이 흘렸을 것”이라며 “소비자 위생이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수입쌀 3분의 1가량이 중국산이다. 해마다 15만7195t이 들어온다. 특히 가격이 싼 중국산 등 수입쌀을 부정 유통했다가 적발된 건수도 매년 늘어난다.

최근 논란이 됐던 ‘알몸으로 절인 중국산 김치’ 영상. [해당 영상 캡처]

한편 중국의 식재료 위생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유튜브엔 ‘알몸으로 절인 중국산 김치’ ‘중국 김치공장 현실’ ‘중국에서 배추를 대량으로 절이는 방법’ 등의 영상이 잇따라 올라와 국내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공개된 영상엔 깊게 판 구덩이에 비닐을 씌워 대형 수조를 만든 뒤 배추를 대량으로 절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옷을 벗은 남성이 직접 수조에 들어가 절여진 배추를 녹슨 굴착기에 옮겨 담으며 위생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다른 영상에선 고춧가루를 만들기 위해 말린 고추를 직원들이 갈퀴로 들추자 고추더미 속에 있던 쥐들이 한꺼번에 튀어나오는 모습이 담겨 네티즌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