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영화
  • ‘이웃사촌’ 오달수 “보시기 불편하신 분들? 그 또한 굉장히 자연스러운 것이라 생각”

  • 기사입력 2020-11-20 14: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오달수가 다시 관객과 만난다. 2018년 2월 미투(성추행) 사건에 연루되면서 연예계를 떠났던 그가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이웃사촌’(감독 이환경)으로 복귀하게 됐다. ‘이웃사촌’은 촬영중 미투 논란에 휘말린 오달수로 인해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가 이번에 햇빛을 보게됐다.

‘이웃사촌’은 백수가장 좌천위기 도청팀장 대권(정우)이 팀원들과 함께 해외에서 입국하자마자 자택 격리된 정치인 가족을 24시간 감시하라는 미션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여기서 오달수는 자택에 강제 연급된 차기 대선 주자 ‘의식’ 역을 맡아 민주주의를 심으려는 의로운 인물로 코미디를 배제한 채 정극 연기를 보여준다.

오달수는 ‘신과 함께-죄와 벌’ ‘1987’ ‘터널’ ‘베테랑’ ‘암살’ ‘국제시장‘ ‘변호인’ ‘7번방의 선물’ ‘괴물’ ‘친절한 금자씨’ ‘달콤한 인생’ ‘올드보이’ 등 수많은 흥행작에 출연해 ‘천만 요정’이라는 별명을 얻은 배우다. 심각한 상황을 코미디로 보여주는 연기에는 특히 강해 많은 감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아왔다.

그러던 2018년 2월 과거 연극무대에서 함께 연기했던 여성 배우가 오달수를 성추행과 폭행 가해자라고 폭로했다. 오달수는 사과문을 올린 뒤 촬영하고 있던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하고 2년여간 칩거에 들어갔다. 부산 영도에서 거제도로 가 농사를 지으며 시간을 보냈다. 복귀 소감을 물었다.

“많이 떨리고 많이 겁나고, 두렵고, 낯설다. 개봉날짜가 정해졌고,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되고. 개봉도 불확실했고, 뭔가 미래가 불확실하기는 한데, 이번 처럼 무한책임을 느낀 적은 없다. 지금이라도 개봉하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오달수는 2년여의 귀양살이 동안 많은 게 바뀐 듯 했다. 이에 대해 그는 “어떻게 보면 저한테는 귀한 시간일 수 있겠다 싶었다. 생각을 단순하게 하면서.. 이렇게 단순하게 살아본 적이 없다. 스님들이 면벽 수도 하시는 이유를 알겠더라.”

그는 아무 생각 안하고 최대한 단순 노동을 했다고 한다. 한동안 술로 나날을 보내기도 했다. 다행히도 가족들이 어린이도 아닌 자신을 잘 보듬어줬다고 한다.

“술 때문에 입원해 있기도 했다. 서울에서 부산으로 내려와 엄마가 해준 밥을 먹었다. 하지만 언론에 노출되는 바람에, 거처를 다시 거제로 옮겼다. 거제에는 건축가인 친형이 텃밭을 함께 가꾸면서 세월을 보내자고 해서 갔다. 해뜨기 전에 1시간 반동안 물을 주고, 이런 저런 일을 했다. 해가 지고 TV에서 영화를 보면 묘한 느낌이 들기도 했다.”

오달수는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대한 복잡한 생각들을 싹 걷어내고 살아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었다고 했다. 연기에 대한 욕구가 없을 수는 없지만, 그런 생각을 버렸다.

“이렇게 긴 시간동안 현장을 떠나 또 다른 현장에서 보냈다. 식물들과 대화를 나눌 수준은 못되지만...그래도 (영화) 현장이 좋았다.”

이어 그는 “2~3년 귀양 살이 하면서 가장 큰 힘이 되어 준 게 가족이었다. 여기서 제가 지금 기자분들께 말할 수 있었던 것도 가족 덕분이다. 내가 딴 생각을 못하게 24시간 함께 했다”면서 “영화 ‘이웃사촌’의 그 가족들도 마찬가지다. 가족이 참 소중하구나, 저는 저밖에 모르고 살았구나 라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시간이 제법 지났다고는 하지만,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던 오달수를 보는 게 불편한 사람도 있을 수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한 고민은 없을까?

“아무래도 그런 분들이 계실 거다. 그게 굉장히 자연스러운 거다. 그렇게 난리를 쳤는데,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시간이 얼마나 지나야 지워질까? 하지만 이런 것 마저도 생각 안해봤다. 인생이란 게 재단될 수 있는 게 아니다. 인생은 새옹지마다.”

오달수는 이환경 감독과는 배우와 감독 이상의 관계다. 오달수는 “이환경 감독과는 ‘7번방의 선물’ 한 작품 했지만 통하는 게 있었다. 당시 막걸리 집에서 ‘읽어나 보세요’ 하고 책을 주고 갔는데, 저에게는 ‘이것 같이 합시다’로 들렸다”고 했다.

이번 작품은 그때와는 달랐다. 두 번을 고사했다. 초고가 전라도 사투리로 나온 점, 감성과 철학이 배어있어야 하는 점에 대한 부담때문이었다. 조금만 삐긋하면 누를 끼칠 수 있었다. 시나리오는 고쳐졌다. 그래서 안할 수 없었던 작품이었다.

“정치적인 색깔보다는, 이런 폭력적이고 폭압적인 시대도 있었다는 것을 보시기 바란다. 87학번인 제가 거쳐온 시대다. 정치드라마라기보다는 휴먼드라니까 가족과 이웃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 저에게는 특별한 작품이다. 배우로서 또 다른 면을 보여줄 계기가 될 듯하다. 영화 관계자들이 저를 원망 해도 뭐 할텐데 따뜻하게 안아주니 고맙다. 나때문에 영화가 무기한 개봉연기된다고 했을때 감독이 ‘형님 걱정 마세요. 그 기간동안 내가 더 보고, 고칠 부분 고쳐 깔끔하게 만들어 놓을테니까’라고 말해준 것 잊지 못한다.”

오달수는 “향후 계획은 잡힌 게 없다. ‘이웃사촌’이 코로나를 얼마나 잘 버티고 나갈지? 영화관에 오시라고 하기도 송구스러운 시기다”고 말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