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집단휴진’ 전공의 6천명 “정부가 토사구팽…의대정원 확대 재논의하라”

  • 기사입력 2020-08-07 16: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입구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 관계 학생들이 정부의 의사 정원 확대안에 대해 반대하며 단체행동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7일 하루 집단휴진에 나선 전공의들이 서울 여의도에서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을 전면 재논의할 것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6000명 이상이 참여한 이번 집회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정부는 우리를 코로나 전사들이라며 ‘덕분에’라고 추켜세우다가 단물 빠지니 적폐라고 부르고 있다”며 “정부의 이중적인 행태에 우리는 토사구팽이라는 말을 머릿속에서 지울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제대로 된 논의도, 근거도 없이 4000명 의대정원 증원을 날치기로 통과시키려 한다”며 “무분별한 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한방첩약 급여화 문제를 전면 재논의하고, 모든 의료 정책 수립에 젊은 의사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대전협은 이날 결의문 외에 ‘대정부 요구안’을 통해 전공의와 정부의 상설소통기구 설립, 전공의 수련비용을 지원하는 등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 전공의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법령 개정 등도 요구했다.

전국의 수련병원에서 근무하는 전공의들은 이날 오전 7시부터 24시간 동안 모든 업무에서 손을 떼고 단체 파업에 나섰다. 대전협은 총 1만6000여명의 전공의 가운데 약 1만여명 이상이 집단휴진, 헌혈 릴레이 등 단체행동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전공의들에 “환자 입장을 헤아려 지금이라도 집단행동은 자제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에서의 의료공백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매우 크다”며 “집단행동에 나서기보다는 우선 대화의 장으로 나와달라”고 요청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