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파경 위기 구혜선, ‘미우새’ 안재현 언급 모두 편집

  • 기사입력 2019-08-19 06: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혜선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파경 위기를 맞은 구혜선이 18일 방송된 SBS ‘미운 오리 새끼’에 출연했다. 사전 녹화에서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가정 생활을 언급한 구혜선의 발언을 대부분 편집됐다.

이날 오전 구혜선 자신의 SNS에 안재현이 권태기로 변심, 이혼을 원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소속사 측은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구혜선은“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반박했다. 특히 많은 이들의 관심은 이날 구혜선이 출연 예정이었던 ‘미우새’에 관심이 쏠렸고, 제작진은 “현재 방송분 일부 수정, 편집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사실상 방송 종료 때까지 안재현 언급 부분은 모두 편집됐다. 이와 함께 구혜선의 출연 분량도 타 게스트에 비해 적었다.

구혜선은 어머니들이 등장하자 인사를 건넸고, 어머니들은 “너무 예쁘다”면서 눈을 떼지 못했다. 방송에서 구혜선의 출연분은, 그의 실물을 본 패널들의 미모 칭찬이 대다수였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