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옥주현, 이효리에 고백…“언니의 존재, 화가 치밀어 오른 적 있어”

  • 기사입력 2019-08-19 0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옥주현이 과거 이효리에게 질투심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5일차를 맞은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해변에서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이효리와 옥주현은 바다를 바라보며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서로의 과거를 떠올리며 진솔한 얘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이효리는 “오빠랑 있을 때랑 너희랑 있을 때랑 내가 되게 이상하다”고 말했다. 옥주현은 “우리가 예전부터 보던 언니 모습 중 가장 리더 같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이전에는 아니었던 거냐”며 웃은 뒤 “그때 지는 게 정말 싫었다. 그래서 솔로 데뷔를 했을 때 이 악 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옥주현은 “엄마가 나 솔로할 때 ‘너도 효리처럼 대중이 듣고 싶어하는 음악을 해야지, 누가 듣지도 않는 음악을 하냐’고 했었다. 그때 언니가 잘 되고 있는 게 너무 좋으면서도, 언니의 존재에 대해 순간적으로 화가 치밀어 오른 적이 있었다. 나중에 언니가 더 잘 되니까 감사하다고 느꼈다”고 속내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