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안정환 “반골은 심판이 넣어”…호엘 아길라르 주심에 돌직구

  • 기사입력 2018-06-19 07: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한국과 스웨덴전 주심으로 나선 엘살바도르의 호엘 아길라르 주심의 판정에 강한 불만을 표했다.

한국은 18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 스웨덴 전에서 후반 20분 비디오판독(VAR)에 의한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한국의 공격 상황에서 아길라르 주심이 파울을 선언하자 “이걸 파울을 부네요”라며 “이렇게 하면 축구를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또 아길라르 주심은 추가시간 4분 스웨덴의 파울과 함께 한국의 프리킥을 선언했으나, 프리킥 전개 직후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아길라르 주심이 경기 종료 휘슬을 불자 안정환 위원은 “이대로 끝을 낸다. 심판 탓을 하고 싶지는 않지만, 심판이 반골을 넣은 거나 마찬가지다. 왜 그런 판정을 했는지 물어보고 싶다”며 주심 판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아길라르 주심은 엘살바도르 출신으로 2001년부터 FIFA 공식 경기 국제심판으로 활동한 베테랑이다. 교사 출신으로 유명하다.

2007년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시작으로 연령별 월드컵 주심과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의 주요 대회 등을 두루 치렀다.

2014 브라질 대회에선 직접 주심으로 나서 조별리그 아르헨티나-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일본-그리스 경기를 맡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