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형준 “2012년 대선서 안철수 나왔으면 당선”

  • 기사입력 2017-08-11 02:00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MB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지난 2012년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가 출마했다면 대통령에 당선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1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만약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안철수 후보가 나왔다면”이라고 가정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당시 안 후보는 문재인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에서 문 후보로 결정되자, 출마하지 않았다. 이후 문 후보 지원 유세를 한 뒤 대선 당일 미국행 비행기에 올라 논란이 된 바 있다.


[사진=JTBC ‘썰전’ 캡처]



유시민 작가가 “(안철수 후보가 당선된다는) 구체적인 근거는 없지 않았느냐”고 묻자, 박 교수는 “구체적 근거는 없지만, 당시 저의 정치적 감으로 그렇게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교수는 방송 중 최근 안철수 후보의 행보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한때 안철수 후보를 사랑했었다”고 말했다.

전원책 변호사의 ‘썰전’ 하차 후 대체 발탁된 박 교수는 방송에서 MB에 대한 공세를 원천 차단하는 MB 지킴이로 거듭나고 있다. 이 때문에 ‘썰전’ 시청자 게시판과 소셜미디어 등을 중심으로 MB 지킴이 역할을 자임하는 박 교수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박 교수가 지난 대선에서 ‘MB 아바타’ 논란의 중심에 선 안철수 후보를 “한때 사랑했었다”고 말해 제2의 MB 아바타 논란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