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故 구하라, 14살 소녀의 열정 남긴 울림…"연예인 안 되도 행복"

  • 기사입력 2019-11-26 14: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열린TV남도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구하라가 우리를 떠났지만 14년 전 그가 남긴 꿈은 남았다. 14살 꿈 많던 소녀의 열정은 현재 그의 부재를 더욱 아프게 한다.

구하라는 지난 2005년 열린TV남도 '세테 르포-별을 꿈꾸는 아이들'에서 연예인 지망생으로 출연한 바 있다. 중학교 3학년이었던 구하라는 친척집에서 생활하면서 학업과 연기 연습을 병행하며 꿈을 키우는 모습으로 안방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줬다.

구하라는 코피를 쏟을 정도의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밤 늦게까지 연기 학원에서 수업을 받는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TV를 보다가 연기가 재미있을 것 같아 연기자의 꿈을 갖게 됐다"면서 "연예인이 안 되더라도 지금 연습하는 것만으로 행복하다"라고 말한 바 있다.

구하라의 이런 태도는 14년 뒤 그의 비보와 대치되며 아릿한 슬픔을 남기는 지점이다. 꿈꾸는 것만으로 행복했던 10대 시절의 꿈을 이룬 시점에서 세상을 떠난 사실이 오랜 상실감으로 남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