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판빙빙, ‘섬뜩 루머 주인공’ 장웨이제 전철 밟나…비참할 정도로 상태 심각?

  • 기사입력 2018-09-08 1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중국배우 판빙빙이 장웨이제의 전철을 밟게 될까.

중화 매체 봉황망은 7일 판빙빙의 사무실을 방문했으나 흔적도 없이 텅 비어 있었다고 보도했다. 같은날 대만 ET투데이에서는 판빙빙이 현재 감금된 상태이며, 현재 상태가 매우 참혹할 정도라고 보도하고 나섰다. 하루 아침에 톱스타에서 망명설, 감금설의 주인공이 된 판빙빙.

앞서 판빙빙이 세금 탈루 의혹으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자택에 감금돼 있다는 소문이 무성했다.

판빙빙은 지난해만 약 500억 원의 수입을 올린 중화권 최고의 스타다.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끈 동명의 경요소설을 바탕으로 한 청나라 건륭황제 시대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황제의 딸’에 출연하기도 했다. 그는 자오웨이, 임심여, 소유붕, 주걸 등과 함께 ‘황제의 딸’에 출연해 국내에서도 이름을 알렸다.

이후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중국에서 탄탄한 인기를 쌓아올린 판빙빙은 연기 활동 뿐 아니라 전방위적 활동으로 성룡, 이연걸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하지만 세금 탈루 의혹을 받은 뒤 한달 여간 행적에 묘연해지며 많은 이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장웨이제의 전철을 밟는 게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온 상태다. 장웨이제는 과거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끈 아나운서로 어느 날 갑자기 종적을 감췄다. 이후 장웨이제의 인체 표본설까지 거론됐으니 아직 미스테리로 남아있는 사건이다. 이에 판빙빙의 행적에 귀추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