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차량 바닥에 사람” 박해미 남편 악몽, 목격담 속속

  • 기사입력 2018-08-28 16: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구리소방서)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박해미 남편 황민 씨의 음주운전 사고 현장 목격담이 각종 커뮤니티에 게시되고 있다.

황민 씨가 지난 27일 음주운전 상태로 사고를 내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사고 차량인 크라이슬러 닷지의 파손 정도가 목격자의 입을 통해 전해졌다.

28일 채널A '사건상황실'에서는 박해미 남편 황민 씨의 음주사고 관련 소방 관계자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해당 관계자는 "크라이슬러 닷지 승용차가 25톤 트럭 밑에 깔려 들어갔다"라며 "트럭 왼쪽 부분을 추돌하면서 조수석에 탄 동승자가 사망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해미 남편 황민 씨의 크라이슬러 닷지 차량에 동승했던 2명의 사망자가 오른쪽에 타고 있었던 것으로 풀이되는 지점이다.

더불어 자동차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는 참혹했던 현장 목격담도 포착됐. 글쓴이(과****)는 "바닥에 사람 XX(신체 일부)가 있었다"면서 "여자 구급대원은 아랑곳없이 사건을 처리했다"라고 소회하기도 했다.

한편 황 씨는 전날(27일) 밤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토평나들목 인근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크라이슬러 닷지를 운전하던 중 길가에 주차 중이던 25톤 화물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연극배우 유모(20) 씨 등 두 명이 숨지고 운전자 황 씨 등 세 명이 부상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