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채리나가 말한 박용근 강남주점 칼부림…쿨 유리 사망설 돌았던 그 사건
이미지중앙

채리나가 남편 박용근과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사진='택시'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진희 기자] 룰라 멤버 채리나가 tvN ‘택시’에 출연해 남편 박용근의 칼부림 피해 사건을 언급했다.

채리나는 11일 밤 방송한 tvN ‘택시’에서 박용근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채리나는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제 팬이라는 사람이 있다더라. 누나동생 사이로 야구장에서 종종 만났다”고 회상했다.

그러며서 언급한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은 지난 2012년 10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일이다. 이 사고로 혼성그룹 '쿨' 멤버 김성수 전처 강 씨가 살해당했으며 야구선수 박용근이 일행을 보호하던 중 복부 등에 칼을 찔려 중태에 빠졌다.

당시 채리나 등이 동행한 모습을 본 병원 직원은 사망한 김성수 전처 강씨를 쿨의 유리로 오인하고 언론에 제보해 유리 사망 오보 해프닝을 빚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채리나는 당시 남편의 사고를 떠올리며 “남편이 '99% 사망'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운동을 못 하게 될 거란 이야기도 있었다”며 “나 때문에 잠깐 들렀던 자리에서 사고를 당해서 너무 미안했다. 당시 남편을 두고 '깨어나면 뭐든 해주겠다'고 기도했다”고 말해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남편이 깨어난 뒤 장문의 문자를 보냈더라. 당황스럽겠지만 절 좋아한다더라. '야구를 다시 할 수 있을 것 같진 않다. 못난 저이지만 누나를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고 밝히며 박용근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