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학폭’ 故최진실 딸과 왜 유튜브 찍었냐” 논란에…홍진경 머리 자른 심경 고백
[유튜브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캡처]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방송인 홍진경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고(故)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시켜 도마에 올랐다. 이에 홍진경은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하는 영상을 올렸다. 당분간 추가적인 유튜브 촬영은 쉬어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홍진경은 23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게재한 “홍진경 심경고백”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논란 전보다 짧아진 머리로 등장한 홍진경은 “내가 이 헤어를 원했다”며 “실연 당하면 머리를 왜 자르는지 알 것 같다”며 최근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정말 아무 생각도 못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늘 그 생각을 하며 아이를 보는 게 아니지 않나. 그냥 환희(최준희의 오빠) 생일이었고, 그냥 어떻게든 환희 신곡 잘 녹일 생각으로 (출연시켰다)”고 했다.

[유튜브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캡처]

그러면서 “어떤 분들은 자기가 당했던 상처가 생각난다는 사람도 있고, 어떤 분들은 질책을 길게 써놓으셨다. 그게 애정인거다. 애정 없이는 그렇게 못한다. 그런 마음들이 다 느껴져서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더라”며 “주변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약속된 콘텐트만 마치면 더 나은 콘텐트를 위해 (유튜브를) 잠시 쉬어가겠다”고 했다.

해당 영상 댓글에는 최준희의 사과문도 올라왔다. 최준희는 댓글에서 “많은 분들이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 지에 대해 제대로 생각하지 않고 인지하지 않은 상태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점, 그리고 상처를 주었던 친구에게 다시 한 번 그때의 아픔이 상기될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최준희가 올린 사과문 중 일부. [유튜브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캡처]

또 “4년 전 루프스병으로 몸이 건강하지 못한 상태로 횡설수설하며 어쭙잖게 했던 사과 영상도 죄송하다”며 “영상 업로드 이전 다퉜던 친구들과 어렵게 연락이 닿아 카페에서 만나, 미안했던 마음을 전했고 그 아이의 마음도 온전히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홍진경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에 최준희, 최환희 남매와 만나 식사를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후 일각에서 최준희의 과거 학폭 논란을 지적하면서 출연 사실이 논란이 됐다.

한편 2003년생인 최준희의 모친은 배우 고(故) 최진실, 부친은 야구선수 고 조성민이다. 그는 지난 2월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연예계 데뷔를 예고했지만, 3개월 뒤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