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관하다’ 수진 해명글에 서신애 ‘내 이름, 입에 담지마’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OSEN]

[헤럴드경제]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을 겨냥해 "None of your excuse"(변명은 필요 없다)는 글을 올렸던 배우 서신애가 또 한번 의미심장한 SNS 게시글을 남겼다.

서신애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수 빌리 아일리시의 'Therefore I am'의 재생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이 노래의 가사를 보면 '난 네 친구가 아니야', '내 예쁜 이름을 네 입에 담지마' 등이 나온다.

[서신애 인스타그램]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수진이 같은 날 학폭 논란을 부인하며 서신애를 언급한 것을 저격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수진은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시 중학교 2학년 때 전학을 온 서신애를 향해 수진이 폭언을 했다는 누리꾼의 주장이 제기됐다.

당시 연예인으로 활발히 활동한 서신애를 수진이 시기하며 모욕적인 언사를 퍼우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누리꾼은 "수진과 서신애 둘이 대화를 안 한 건 맞다. 일방적으로 서신애가 많이 당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