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秋와 전운 속 ‘평검사 면담 행보’ 윤석열, “검사의 배틀필드는 법정”
'공판 중심형 수사구조' 간담회 … 내부 결속 나선 尹
검찰총장 감찰 개시한 법무부, 조만간 대면조사 재시도

윤석열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일선 검사들과 만나 진술 위주의 수사 과정보다 법정에서 유죄 입증에 중심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23일 대검찰청에서 '공판 중심형 수사구조' 오찬 간담회를 열고 "검사의 배틀 필드는 법정"이라며 "검찰 업무에서 재판이 가장 중요하다. 수사도 재판의 준비과정"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공판 중심형 수사구조 개편을 시범 시행 중인 대구·부산·광주지검 소속 담당 검사 6명이 참석했다. 대검에서는 조남관 차장검사, 박기동 형사정책담당관이 배석했다.

윤 총장은 "소추와 재판은 공정한 경쟁과 동등한 기회가 보장된 상태에서 당사자의 상호 공방을 통해 진실을 찾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공판 과정에서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를 해 달라며 조서 작성 중심의 수사에서 탈피할 것을 검사들에게 당부했다.

윤 총장은 "검찰개혁의 비전은 공정한 검찰이 돼야 한다"며 "이를 구현하기 위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적극적 우대조치(Affirmative Action)도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아동·노인·장애인·빈곤층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검찰권 행사도 주문했다. 구체적으로 사회적 약자의 적극적인 재판 진술권 보장, 학대 피해 아동의 국선변호인 의무 선정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윤 총장은 대전지검 방문과 법무연수원 부장검사 및 차장검사 교육에 이어 이번 간담회까지 법무부와의 대립 국면에서 일선 검사들과 접촉면을 늘리며 조직 내부 결속에 나서고 있다.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감찰을 개시하고 조만간 대면조사를 다시 시도할 예정이다.

jin1@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