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WB, “세계성장률 -5.2% 전망…2차대전 후 최악의 경기침체”
IMF 전망치 -3.0%보다 낮아…“가장 많은 나라가 일인당 성장 감소 경험”
1월보다 7.7%P↓…선진국 -7.0%, 신흥·개도국은 -2.5%로 첫 마이너스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세계은행(WB)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2%로 급격히 떨어뜨렸다. 특히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경우 자료 분석을 시작한 이래 처음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는 등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경기침체라면서 하방 위험성이 큰 시나리오에서는 -8%까지 역성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WB는 8일(현지시간) 전 세계 183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에서 올해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치(2.5%)보다 무려 7.7%포인트나 떨어뜨린 -5.2%로 예상했다. 내년 성장률은 4.2%로 전망했다.

WB는 매년 1월과 6월 등 두 차례 세계경제 전망 보고서를 발간한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4월 세계경제 성장률을 1월 전망치(3.3%)보다 6.3%포인트 떨어진 -3.0%로 예상했다.

WB가 산출한 성장률 전망치는 시장환율 기준이다. IMF가 사용하는 구매력평가(PPP) 모형을 적용한 전망치는 -4.1%로, 이 기준으로 봐도 IMF보다 성장률 전망치가 낮다.

WB는 1870년 이후 1914년, 1930~1932년, 1945~1946년 이래 네 번째로 극심한 경기침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공황 때인 1930~1932년에는 전세계 성장률이 -14.5%, 2차 세계대전의 전쟁 특수가 끝난 1945~1946년에는 -13.8%였다.

또 90% 이상 국가에서 일인당 생산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이는 1870년 이후 가장 많은 국가가 타격을 받은 것이다.

세일라 파자르바시오글루 세계은행 부총재는 전화 언론 브리핑에서 “전염병 대유행만으로 촉발된 첫 경기침체로,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7000만명에서 1억명을 하루 1.9달러 미만으로 생활하는 극도의 빈곤에 빠뜨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직전 전망 때 극빈층 규모는 6000만명이었다.

아이한 코세 WB 전망 담당 국장은 이번 전망이 가장 빠르고 가파른 낙폭을 기록한 것이라고 말했다.

선진국 경제가 1월 전망치(1.4%)보다 8.4%포인트 떨어진 -7.0%,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은 1월(4.1%)보다 6.6%포인트 내려간 -2.5%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신흥·개도국이 1960년 자료 분석 시작 이후 마이너스 성장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권역별로는 중국과 한국이 포함된 동아시아와 태평양 지역(0.5%)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선진국에서는 미국 -6.1%, 유로존 -9.1%, 일본 -6.1%로 전망됐다. 신흥·개도국에서는 중국 1.0%, 러시아 -6.0%, 브라질 -8.0%, 인도 -3.2% 등으로 예상됐다. 중국은 1976년 이래 최저 성장률이다.

한국 전망치는 이번 보고서에서 따로 제시되지 않았다.

파자르바시오글루 부총재는 “정신이 번쩍 들게 만드는 전망이다. 건강과 경제 비상사태 대처가 첫 번째 의제”라면서 “더 많은 사람이 가난과 실업에 빠지는 것을 막으려면 가능한 한 빠른 회복을 재건할 방법을 찾기 위해 단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